[포토스토리] 연세대, '영원한 맞수' 고려대 꺾고 제55회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 우승 '그 순간'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2 21:35:11
  • -
  • +
  • 인쇄
9회초 2사후 백도렬 역전 투런포로 7-6 극적인 역전극...15년만에 대회 우승

연세대가 9회초 2아웃에서 터진 백도렬의 역전 투런 홈런으로 각본없는 드라마를 연출하며 고려대를 꺾고 올해 대통령기를 차지했다.


연세대는 지난달 29일 열린 강원도 횡성군 횡성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제55회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 고려대와의 결승전에서 9회 초 짜릿한 역전극을 연출하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 15년만에 차지한 대통령기를 들고 우승의 기쁨을 누리는 연세대 선수들. [사진=대학야구연맹 제공]

이날 연세대는 1회 초 3점을 얻으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이후 3회 초까지 4-1로 앞서며 쉽게 승리를 낚는 듯했으나 3회말 한꺼번에 4점을 내주며 4-5로 역전당했다. 이후 연세대는 5회초 다시 5-5 동점을 만들었으나 5회 말 곧바로 1점을 다시 내줘 5-6으로 다시 리드당했다.

이 상황이 9회 초 2사까지 이어지며 패색이 짙었던 연세대는 단 하나 남은 아웃카운트를 짜릿한 역전극으로 만들었다. 석정우의 안타로 만든 2사 1루에서 백도렬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포를 쏘아올리며 7-6의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만들었다.

이후 9회말 마운드는 6회말 1아웃에서 마운드에 올라 8회말까지 무실점 피칭을 이어오던 조성민이 깔끔한 무실점 피칭으로 지켜내며 승리를 완성했다. 연세대가 ‘영원한 라이벌’ 고려대를 꺾고 15년만에 대회 우승을 차지하는 순간이었다.

▲ 9회 2사1루에서 백도렬이 역전 투런 홈런을 친 뒤 동료 선수들로부터 축하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대학야구연맹 제공]

올해 대학야구는 40여 개팀이 참가해 지난달 18~20일과 26~29일에 걸쳐 횡성에서 자웅을 겨뤘다. 타율 0.524의 맹타로 타격 1위를 기록한 김택우(연세대)가 최우수선수상을, 조성민이 우수투수상을 수상했다. 극적인 역전 투런 홈런을 날린 백도렬은 수훈상을 차지했다.

이날 고천봉 회장 대신 시상식에 참여한 한국대학야구연맹 민주영 상임부회장은 멋진 경기를 만들어준 두 팀 및 관계자들에게 격려금을 전달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