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1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166% ↑...해외매출이 71% 차지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4 23:26:56
  • -
  • +
  • 인쇄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5704억 원, 영업이익 542억 원, 당기순이익 619억 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은 7%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무려 165.7%나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했다. 

 

▲ 넷마블 신사옥 지타워



넷마블 측은 지난해 11월 출시한 모바일 수집형 MMORPG ‘세븐나이츠2’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며 좋은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매출은 4023억 원으로 전체 매출에서 71%를 차지했다.

넷마블은 올해 ‘제2의 나라’를 비롯해 ‘마블 퓨처 레볼루션’,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BTS드림(가제)’, ‘머지 쿠야 아일랜드’ 등 기대작 5종을 내놔 글로벌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 넷마블 제공


이 가운데 가장 먼저 선보일 ‘제2의 나라:Cross Worlds’는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가 협력한 RPG ‘니노쿠니’ IP를 모바일 RPG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게임 업계는 물론 게이머들의 관심이 뜨거운 작품이다. 

지난달 14일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공개돼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오는 6월 한국과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5개 지역에 동시 출시할 예정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1분기에는 출시 신작 부재와 인력 증가 및 연봉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다소 실적이 정체됐다”며 “2분기부터는 ‘제2의 나라’를 시작으로 ‘마블 퓨쳐 레볼루션’과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등 대형 신작들을 선보이며 글로벌 게임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