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에픽세븐, '월드아레나 챔피언십' 개최...총 상금 5만 달러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9 10:04:03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대표 장인아)가 서비스하고 슈퍼크리에이티브(공동대표 김형석, 강기현)가 개발한 글로벌 히트 모바일 RPG ‘에픽세븐’이 전세계 에픽세븐 팬들을 위한 글로벌 e스포츠 축제 ‘에픽세븐 월드아레나 챔피언십(E7WC)(이하 월드아레나 챔피언십)’의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에픽세븐 월드아레나 챔피언십은 오는 21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하며, 내달 18일 예선을 거쳐 2차례의 본선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대망의 월드아레나 챔피언십 파이널 경기는 5월 30일에 진행된다.
 

▲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제공


이번 대회는 ‘한국’, ‘유럽’, ‘아시아’, ‘글로벌’ 등 4개 권역에서 참가자 모집 및 예선이 진행된다. 각 권역별 치열한 예선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대표 선수들이 본선 및 파이널 무대에서 만나 에픽세븐 PVP 최강자의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총 상금 5만 달러 규모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자는 3만 달러의 상금과 우승 트로피, 우승자만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테두리’ 아이템 등이 지급된다. ‘테두리’는 게임 내 프로필을 장식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준우승자도 1만 달러의 상금과 테두리 아이템을 받을 수 있으며, 8위까지 상금과 테두리가 지급된다.

이번 대회는 에픽세븐의 실시간 PVP 콘텐츠인 ‘월드 아레나’의 최강자를 가리는 형식으로 치러진다. 각 선수들의 개성을 살린 다양한 영웅들의 조합과 파티 구성을 엿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상대방의 위협적인 영웅을 시합에서 쓸 수 없도록 ‘밴(BAN)’하는 단계에서부터 경기 내내 치열한 전략과 두뇌의 싸움을 감상할 수 있다.

월드아레나 챔피언십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전 경기 온라인 대전으로 치러지며, 내달 25일 진행되는 본선 무대부터 파이널까지 글로벌 행사인 <에픽 페스티벌 2021>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특히, 글로벌 이용자들을 위해 ‘한국어’, ‘영어’, ‘중국어(번체)’ 등 3개 국어로 모든 경기를 유투브와 트위치 등 에픽세븐 공식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본선 기간 시청자들이 참여하는 ‘승부 예측’을 비롯해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개된다.

한편,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에픽세븐 월드아레나 챔피언십’을 전세계 모든 에픽세븐 이용자들을 위한 글로벌 축제로 앞으로도 꾸준히 성장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이상훈 실장은 “이번 대회가 전세계 에픽세븐 이용자 여러분들에게 하나의 큰 축제이자 코로나로 인한 우울함을 잊어버릴 수 있는 선물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철저한 준비를 통해 쾌적하고 즐거운 대회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에픽세븐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커뮤니티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