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취업자 수 100만명 줄었다...'고용 쓰나미' IMF 이후 최악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0 10:05:35
  • -
  • +
  • 인쇄
코로나19가 남긴 상처 깊어...숙박·음식점업 37만명 줄어
쉬었음·구직단념자 등 비경제활동인구도 크게 증가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지난 1월 국내 취업자 수가 100만 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고용 쇼크를 기록했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국내 실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36.2% 증가한 157만 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사태 이후 심화된 취업난을 반영했다.

같은 기간 청년층 실업률이 전년 동월보다 1.8%포인트 오른 9.5%를 기록해 국내 경제 활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 서울=연합뉴스


취업자 수도 98만 2000명이 줄어 지난 1998년 12월 외환위기 이후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지난달 취업자는 2581만 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7% 줄었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 기준)은 64.3%로 2.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 자료=통계청 제공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고 있는 숙박·음식점업에서 36만 7000명이 줄어 타격이 컸다. 도매 및 소매업은 21만 8000명이 감소했으며,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에서도 10만 3000명이 줄었다.
 

반면에 택배 증가로 호황을 맞고 있는 운수 및 창고업(3만 명)을 비롯해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2만 7000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2만 명) 등 분야에서는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 중 임시근로자(56만 3000명)와 일용근로자(23만 2000명)가 크게 감소한 반면 상용근로자 수는 3만 6000명이 증가했다.  

 

▲ 자료=통계청 제공


비경제활동인구는 가사(42만 8000명), 쉬었음(37만 9000명)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86만 7000명이 늘었다. 구직단념자는 77만 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3만 3000명이 증가했다.

 

▲ 자료=통계청 제공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