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NH투자증권 장기 신용등급 A3로 상향···업계 최고 등급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3 15:25:24
  • -
  • +
  • 인쇄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 장기 기업신용등급‘Baa1’에서‘A3’로 상향
NH농협금융그룹 계열사 시너지 통한 수익창출, 지원 가능성 반영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에서 실시한 등급 평가에서 장기 기업신용등급(Issuer Rating)을 ‘Baa1’에서 ‘A3’로 상향 평가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신용등급 상향으로 증권업권 내에서 최고 신용등급을 보유하게 되었으며, 향후 해외투자자는 물론 국내 투자자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무디스(Moody’s)의 이번 신용등급 상향 조정은 농협은행의 독자신용도가 상향됨에 따라 대주주인 농협금융지주가 농협은행을 통해 NH투자증권을 지원할 능력이 제고되었음을 반영한 것이다.
 

▲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에서 실시한 등급 평가에서 장기 기업신용등급을 ‘Baa1’에서 ‘A3’로 상향 평가 받았다. [사진=NH투자증권 제공]

 

무디스는 NH투자증권이 농협금융지주 내에서 전략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 중이며, 농협금융그룹 계열사와의 공동 투자 등을 통한 상호 연관성을 바탕으로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또한, NH투자증권이 농협중앙회에 지급하는 이익 배당금으로 농민의 사회·경제적 지위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에 기여한다는 점 등도 고려했다.

무디스는 NH투자증권의 적정 유동성 관리 및 원활한 자금 조달 능력, 충분한 이익 창출과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이익 변동성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편, NH투자증권은 기존에 한국기업평가, 한국신용평가 등 국내신용평가에서 국내 증권사 중 최고 수준인 신용등급 ‘AA+(안정적)’을 받고 있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로부터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받은 만큼 향후 조달금리 책정이 유리해 자금 조달이 더욱 원활할 것으로 예상된다.

NH투자증권 임계현 경영전략본부장은 “앞으로도 국내·외 신용등급 상향을 위한 꾸준한 노력을 통해 보다 안정적이고 투자하기 좋은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