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에서도 모바일뱅킹·인터넷뱅킹 금융인증서 사용 가능해져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3 17:43:58
  • -
  • +
  • 인쇄
67개 저축은행, SB톡톡플러스에서 금융인증서 사용
6자리 비밀번호만으로 인증서비스 쉽게 이용

 

67개 저축은행의 모바일뱅킹과 인터넷뱅킹에서 금융인증서 사용이 가능해진다.


저축은행중앙회(회장 박재식, 이하 '중앙회')는 지난 22일 대회의실에서 금융결제원과 금융인증서비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회장을 비롯해 김학수 금융결재원장 및 양사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사진 왼쪽 세번째)과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왼쪽 네번째)이 지난 22일 금융인증서비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양사 임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신용채 저축은행중앙회 상무, 신평호 금융결제원 상무,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하은수 저축은행중앙회 전무, 고재연 금융결제원 센터장) [사진=저축은행중앙회 제공]

이번 협약을 통해 23일부터 저축은행 공동플랫폼인 SB톡톡플러스(모바일뱅킹)와 67개 저축은행 인터넷뱅킹에서 로그인, 이체, 해지 등 인증서가 필요한 전 업무에 금융인증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금융인증서 도입으로 기존 공동인증서(舊 공인인증서)를 복사하고 이동하는 복잡한 절차 없이 “6자리 비밀번호”만으로 인증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어 고객의 편리성이 증대된다.

 

 

▲ SB톡톡플러스 금융인증서 적용화면 [사진=저축은행중앙회]

또한 인증서를 분실 및 해킹 우려가 없는 금융결제원의 안전한 클라우드 저장소에 보관하므로 이동식저장장치(USB) 등 별도 저장장치가 필요 없어, 분실 및 유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중앙회는 향후 대출신청을 위한 서류제출 및 전자약정에도 금융인증서를 적용할 계획이며, 고객의 인증서비스 선택권을 다양화하기 위해 79개 저축은행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업계 공동 사설인증서 도입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