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여주 '코어 PC 공장' 자동화 라인 가동…본격 생산 돌입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8 19:55:47
  • -
  • +
  • 인쇄

반도건설이 지난해 6월 인수한 여주 공장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친환경 PC(Precast Concrete·사전제작 콘크리트)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 여주 ‘코어PC’ 공장 자동화 생산라인 가동식 행사 [사진=반도건설 제공]

 

반도건설은 지난 17일 경기도 여주 '코어 PC' 공장 자동화 생산라인 기공식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공장에서는 할로우코어 슬래브(HCS·Hollow Core Slab) PC 제품이 생산된다.

반도건설에 따르면, PC 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 보, 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조립·설치하는 방식으로, 재래식 공법인 RC(철근콘크리트) 공법 대비 10분의 1 수준의 인력으로 공기를 최대 20%까지 앞당길 수 있다.

공사 중 폐기물 발생량을 최소화해 친환경 공법으로도 알려져 있다.

여주 PC공장은 할로우코어 슬래브 PC를 주력으로 생산할 방침이다. 

 

▲ 여주 ‘코어PC’ 공장 자동화 생산라인 가동식 행사 [사진=반도건설 제공]

 

할로우코어 슬래브 PC는 고강도 콘크리트에 응력을 가해 만든 콘크리트 판으로, 경량화 구조물이나 면적이 넓고 기둥이 적은 장스팬(Long Span) 시공 현장에 유리하고 환기시스템, 난방 등 다양한 응용이 가능하다.

여주 공장에서는 연간 4만㎥의 할로우코어 슬래브 PC 생산이 가능하며, 1년 후 공장 가동이 안정화되면 6만㎥까지 생산량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향후에는 새로운 PC 생산라인을 증설해 연간 10만㎥ 규모로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다.

김용태 여주 코어PC 대표는 "국내 건설 현장에서 PC의 사용범위가 확대되고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는 만큼 반도건설의 PC 사업도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홍사 반도문화재단 이사장은 “반도문화재단을 통한 지역 문화대중화사업에도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