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네덜란드 화상 정상회담..."반도체·4차산업등 미래지향적 실질 협력"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8 02:28:53
  • -
  • +
  • 인쇄
文 “반도체 핵심파트너 상호보완적 협력 관계 희망”
루터 “반도체산업 협력 논의 위한 화상 대화” 제의
양 정상, “전지구적 녹색전환 촉진과 신재생에너지 협력 강화“
文 “코로나 종식 협력 기대...내년 네덜란드 백신 포럼 참여”
루터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한 한국 정부 노력 전적지지”

한국과 네덜란드는 7일 정상회담을 통해 ‘포괄적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토대로 반도체, 4차산업 등 미래 지향적 실질 협력과 글로벌 무대에서의 협력을 넓혀 나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 양자 관계 발전 방안 ▲ 한반도 등 지역 정세 ▲ 실질 협력 ▲ 글로벌 현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양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결과를 담은 ‘공동언론발표문’도 채택했다. 루터 총리는 “발표문이 그간 양국 관계가 얼마나 다양한 분야에서 진전을 이루었는지를 잘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의 화상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루터 총리는 우선, 올해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화상 정상회담을 개최하게 된 것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며, 양국이 1961년 외교관계 수립 이후 정치·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온 것을 높이 평가했다.

양 정상은 또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작년 한해 교역이 전년 대비 20% 이상 증가하는등 양국 교역과 투자가 활발히 진행돼온 점을 평가하며, 양국 간 경제 협력 관계를 지속 확대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문 대통령은 “네덜란드는 반도체 장비 기술 강국이고, 한국은 반도체 제조 강국으로, 네덜란드 ASML사의 한국 EUV(극자외선) 클러스터 투자가 한국 반도체 기업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양국이 반도체 산업에서 핵심 파트너로서 상호 보완적인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반도체 산업 협력을 심도있게 논의하기 위한 플랫폼으로 양국 화상 대화를 개최하자”고 구체적인 제안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또 “양국이 유레카(EUREKA) 프로그램과 혁신공동위원회를 통해 협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반도체, 바이오, 수소, 미래차, 해운·물류, 스타트업, 스마트팜, 스마트시티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 범위가 넓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양국이 첨단기술을 적용하여 이러한 분야에서 상호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루터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에서 ‘P4G(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된 것을 축하하고, 그린 뉴딜과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양국 간 협력 필요성도 언급했다.

이후 양 정상은 기후변화 대응 및 환경 보호를 위한 정책적 노력에 대해 의견을 나눈 뒤 전 지구적 녹색전환 촉진을 위해 양자 및 다자 차원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정상은 신재생에너지의 확대를 통한 에너지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풍력·수소 등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증진해 나가기로 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의 화상 정상회담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기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네덜란드와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한국은 진단, 추적, 진료의 ‘3T’를 통해 잘 대응한 것을 알고 있다”면서 “네덜란드는 내년에 백신 관련 포럼을 개최한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도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양 정상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적 연대가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세계보건기구(WHO), 코백스(COVAX-AMC·글로벌 백신 공동구매·개발 프로젝트) 등 다자협의체를 통해 양국이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5월 한미 정상회담과 6월 G7 정상회의에서 한반도 문제를 외교와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판문점 선언 등을 이끌어낸 문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며,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양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한국과 네덜란드가 민주주의, 인권, 국제법 등 보편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로서 사이버안보를 포함해 글로벌 무대에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이어 양 정상은 대한민국의 ‘신남방정책’과 네덜란드의 ‘인도·태평양 가이드라인’에 있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들을 중심으로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