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서울산업진흥원과 중소 패션브랜드 지원 나선다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8 09:32:33
  • -
  • +
  • 인쇄
서울메이드 브랜드 판매 및 프로모션 공동 추진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서울산업진흥원(SBA)과 중소 패션브랜드 경쟁력 강화 및 판매 활성화를 위해 협력한다.

이번 협력으로 양 조직은 중소 패션브랜드 판매와 프로모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 개성 있는 브랜드 콘셉트를 바탕으로 우수한 상품을 선보이는 서울 소재 중소 패션브랜드를 발굴하고 1020 고객과 접점을 확대할 방안을 함께 모색한다.

서울산업진흥원이 국내외 MZ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론칭한 공공 브랜드 서울메이드의 무신사 스토어 입점도 추진한다.
 

▲사진 = 무신사 제공

 

이승진 무신사 커뮤니케이션실장은 “무신사는 그동안 패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신진 브랜드 발굴과 중소 브랜드 육성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해 왔다”며 “이번 서울산업진흥원과 업무 협약을 계기로 중소 브랜드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무신사는 브랜드와 동반성장이라는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입점 브랜드의 매출 상승이 무신사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있다고 자부한다.

입점 브랜드가 안정적으로 생산과 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다음 시즌 생산 자금을 무이자로 빌려주는 동반성장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옥외 광고, 셀럽 및 인플루언서 마케팅 지원 등 중소 브랜드의 매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인프라를 지원한다.

2018년에는 패션 브랜드의 지속적인 성장을 돕기 위해 패션 특화 공유 오피스인 ‘무신사 스튜디오’를 동대문에 오픈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