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폐업' 자영업자 수도권서 가장 많아…1년새 6만8000명↓

최낙형 / 기사승인 : 2021-01-25 10:25:21
  • -
  • +
  • 인쇄
전국 7만5천명↓…감소율은 강원 4.8%로 가장 커

[메가경제=최낙형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진행된 지 1년 이상이 지속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자영업자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사태 발생 이후 1년새 수도권에서 자영업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과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전국 자영업자는 553만1000명으로 전년보다 7만5000명(1.3%) 감소했다. 이는 창업보다 폐업이 7만5000명 많았다는 것이다.
 

▲ 수도권 지역의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로 격상된 지난달 8일 경기 파주시 야당역 인근의 한 식당이 텅 비어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 중 경기도 자영업자는 127만2000명으로 4만5000명 줄어 전국 17개 시·도 중 감소 인원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서울(-1만2000명), 인천(-1만1000명), 강원(-1만명), 대구(-1만명)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부산(1만1000명), 전북(1만명), 광주(5000명), 세종(2000명) 등 4개 지역은 늘었다.

감소율은 강원(-4.8%)이 가장 컸고 그 뒤를 인천(-4.0%), 대구(-3.5%), 대전(-3.5%), 경기(-3.4%), 서울(-1.5%) 등이 이었다.

수도권 자영업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의 2·3차 유행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일어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른 지역보다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수도권에서는 3차 유행에 따라 지난해 12월 8일부터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고 있다. 비수도권은 2단계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수도권 자영업자의 경우 임대료 등 비용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커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타격도 더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강원도의 경우 관광 위축 영향으로 자영업자 감소율이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에는 음식점과 숙박시설 등 대면 서비스를 하는 자영업자가 많은 편이다.

한국외식업중앙회 관계자는 "문만 열어둔 채 영업을 제대로 못 하는 식당이 적지 않다"며 "임대 기간도 남아 있어 폐업을 안 한 것뿐이지 사실상 폐업한 것이나 마찬가지인 식당은 통계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