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맞은 면세업계, 재고 전문몰서 활로 찾는다

최낙형 / 기사승인 : 2021-02-15 11:59:18
  • -
  • +
  • 인쇄
작년 면세점 매출 전년대비 37.7% 감소…내·외국인 방문객도 급격히 줄어
롯데·신세계 등, 라이브커머스·카카오톡 선물 등 디지털 판매 채널로 눈길
재고전문몰 리씽크, 국내 및 해외 면세품 재고 158개 품목 최대 81% 할인

[메가경제=최낙형 기자]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1년 이상 지속되면서 해외 여행이 중단된 면세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업계는 디지털 판매망 등 활로 모색에 나서고 있다. 특히 재고 면세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5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면세점 매출은 약 15조5051억원으로 전년 대비 37.7% 감소했다. 방문객도 내·외국인 모두 급격하게 줄었다.

지난해 면세점 방문객은 1066만9000여명으로 2019년 4844만3000여명의 22% 정도에 그쳤다.
 

▲ 재고전문몰 리씽크는 면세품 158개 품목을 모아 재고 면세품 기획전을 진행한다. [사진=리씽크 제공]

또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12월 면세점의 서비스업종별 생산지수(불변지수 기준)는 154.6으로 전년 동월 대비 148.1 포인트 낮아져 하락폭이 제일 큰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해 소비 심리는 얼어붙고, 판매되지 못한 재고가 생겨난 기업은 마땅한 돌파구를 찾기 힘든 상태다.

이에 면세업계는 돌파구를 찾기 위해 라이브 커머스·카카오톡 선물하기 입점 등 디지털 플랫폼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실시간 온라인 방송인 ‘럭스몰 라이브’를 통해 지난 4일 첫 내수통관 재고 면세품 판매 라이브 방송을 했다.

지미추 등 해외 인기 패션 브랜드의 구두, 가방, 의류 등 880여개 상품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판매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공식 브랜드관을 열고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다. 끌로에, 로에베, 발리 등 해외 유명 브랜드 40여 개의 제품 500여종을 선보인다. 모두 정식 수입 통관 절차를 거쳤다.

재고전문몰 리씽크 역시 재고 면세품 158개 품목을 최대 81%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면세점의 재고품까지 모았다. 국내 면세점재고는 정상적으로 통관 절차를 밟은 상품이고, 해외 면세점재고는 리씽크가 소비자들의 해외구매를 대행하는 형태로 판매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면세점에서 주로 판매하는 인기 화장품이나 건강식품이 있으며, 명품 선글라스와 가방의 경우 최대 80% 할인한다. 이밖에도 리씽크는 추후 리씽크몰에서 편의점 재고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김중우 리씽크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하늘길이 막히며 면세업계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며 “재고 면세품 판매 활성화로 인해 많은 기업이 재고 부담을 해소하고, 소비자는 상품을 파격적 가격에 구매하며 재고를 폐기·소각하지 않아 환경에도 부담되지 않는 재고의 선순환 시스템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