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지난해 화장품 매출 3배 증가…“6초에 1개씩 팔려”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14:52:12
  • -
  • +
  • 인쇄
메이크업 제품, 2020년 대비 약 350배 증가

마켓컬리는 지난해 뷰티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20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해 6초에 1개씩 판매될 정도로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기준 마켓컬리의 화장품 상품군은 고객 7명 중 1명꼴로 구매할 정도로 많이 찾는 제품군이 됐다.
 

▲ 마켓컬리의 2022 컬리 뷰티 페스타 포스터 [마켓컬리 제공]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인 뷰티 상품군은 스킨케어 제품(30%)으로 나타났다. 스킨케어 중에는 ‘라운드랩의 1025 독도 아이크림’이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였다. ‘동국제약의 센텔리안24 마데카 더마 마스크’가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구강케어(21%)와 홈뷰티 트렌드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바디케어(19%) 상품이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급격히 판매량이 증가한 상품군은 메이크업 제품으로 지난 2020년 대비 약 350배 증가했다.

마켓컬리는 화장품 고객들을 위해 오는 20일까지 '컬리 뷰티 페스타'를 연다. 마켓컬리에서 인기 있는 뷰티 브랜드의 베스트 상품을 선정해 24시간 한정 특가로 판매한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