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P4G·산업은행, 기후금융전문가 참여 포럼 개최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3 17:09:52
  • -
  • +
  • 인쇄
산업은행, 녹색금융 선도기관으로 저탄소 경제전환 지원
P4G - 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 한국산업은행 [사진=메가경제 DB]

한국산업은행(회장 이동걸)과 기획재정부(장관 홍남기)는 P4G 사무국과 함께 13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후금융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는 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의 개회사, 이안 데 크루즈 P4G 사무국장과 야닉 글레마렉 녹색기후기금(GCF) 사무총장의 환영사 및 뵈르게 브렌데 세계경제포럼(WEF) 회장의 기조연설로 시작해, 국내외 전문가들의 발표 및 패널토론이 이어졌다. 이번 행사는 정부·국제기구·정책금융·민간금융 등 다양한 분야의 기후금융 전문가들이 참여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패널토론 첫 번째 세션에서는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사무차장,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주한 외교단, GCF 이사진, 남아공개발은행 대표가 참석하여 ’글로벌 기후재원 동향 및 탄소중립 전망‘에 대해서 논의했고 두 번째 세션에서는 블룸버그,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산업은행, 민간기업 및 자산운용기관에서 참석하여 ’녹색경제 이행을 위한 녹색금융과 투자전략‘을 논의했다.

이날 두 번째 세션의 패널로 참석한 김복규 산업은행 정책·녹색기획부문장은 녹색경제로의 이행을 위한 금융기관 역할의 중요성 및 한국판 뉴딜 지원과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선도하고 있는 산업은행의 다양한 노력들에 대해 언급했다.

산업은행은 국내 유일의 GCF 인증기구로서,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 개발도상국내 기후변화 대응사업 발굴 및 금융제공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녹색금융 선도 정책금융기관으로의 대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금년 1월 초 기존 조직을 '정책·녹색기획부문'으로 확대 개편하고, 녹색금융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ESG·뉴딜기획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을 정비했다.

또한, ’한국형 뉴딜정책‘, ’2050 탄소중립 정책‘ 등 정부정책 수행을 위해 25조원 규모 ’대한민국 대전환 뉴딜 프로그램‘, 20조원 규모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운용, KDB 탄소스프레드 상품 등 신규 금융상품 개발 등으로 광범위한 녹색금융 지원을 추진중이다.

특히, KDB 탄소스프레드는 우리나라의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산업부문 저탄소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운영규모 5조원(’21년), 최고 금리우대 1%, 최장 10년 만기의 파격적인 조건으로 운영되는 특별상품이다.

산업은행은 ’기후변화 대응‘을 장기 발전방향의 한 축으로 설정하고, 이를 혁신기업의 육성 및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