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그룹, 비상장사 3곳 합병...지배구조 개편 작업 속도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01:30:24
  • -
  • +
  • 인쇄
셀트리온홀딩스, 서정진 명예회장 지분 95.7% 예상
향후 상장사 3곳 합병 작업 ‘시동’ 거나

셀트리온그룹이 비상장사 3곳을 합병하며 지배구조 개편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향후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 상장사 3곳의 합병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사진=연합뉴스]


셀트리온홀딩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셀트리온스킨큐어 등 3사는 16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합병 계획을 승인했다.

이로써 셀트리온홀딩스는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및 셀트리온스킨큐어를 흡수합병하게 됐다. 합병 기일은 11월 1일이다.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합병 비율은 셀트리온홀딩스 보통주 1주당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0.4968534주, 셀트리온스킨큐어 0.0251667주로 산정됐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셀트리온 지주사(지분율 20%)로 합병가액 산출 시 기준으로 순자산가액이 6조 9288억 원 규모에 달한다. 창업주인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이 95.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앞서 서정진 명예회장은 지난해 9월 본인이 가지고 있던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 5392만 8540주(지분율 35.5%) 중 3691만 8836주(24.3%)를 현물출자해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를 지주사로 설립하면서 이번 합병의 신호탄을 쐈다.

합병 기준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순자산가액은 4조 1718억 원 규모로 평가됐다.

셀트리온스킨큐어는 화장품·건강기능식품 사업을 통해 지난해 매출액 586억 원을 거뒀지만, 70억 원 규모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지분을 각각 2.1%, 1.4%를 보유하고 있어 순자산가액이 1조 297억 원 규모로 산출됐다. 서 명예회장 지분율은 68.9%다.

서 명예회장의 장남 서진석(37) 셀트리온 수석부사장은 이번 합병 3사에 사내이사 또는 기타비상무이사로 이름이 올라있으며, 차남 서준석 셀트리온 이사는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에서 사내이사를 맡고 있다.

▲ 자료=전자공시시스템


이번 합병은 상장사인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 3곳의 합병 추진을 위한 사전 절차로 해석된다. 향후 총수 일가의 지배구조 강화에도 반드시 선행돼야 할 과정이라는 관측이다.

합병 후 셀트리온홀딩스는 셀트리온 지분 22.1%, 셀트리온헬스케어 25.7%를 보유하게 된다. 셀트리온은 셀트리온제약 지분 55%를 가지고 있다.

경영권 승계를 염두에 둘 경우에도 절차상 수월해졌다는 평가다. 합병이 마무리되면 서 명예회장이 확보하게 될 셀트리온홀딩스 지분율은 95.7% 정도로 예상된다.

셀트리온홀딩스 측은 투자설명서에서 “셀트리온그룹의 지배구조를 단일화하고 경영업무 전반에 걸쳐 시너지 및 비용절감 효과를 창출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고자 한다”고 합병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셀트리온그룹의 지주회사 단일화를 통해 셀트리온그룹 전반에 걸친 관리 및 보고 체계를 효율화시키고,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의 합병 계획 건을 가시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단, 상장사 3곳의 합병 시기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합병으로 셀트리온홀딩스는 기존 순수지주회사에서 사업지주회사로 변경된다. 올해부터 브랜드 사용료 수익도 발생한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