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휴마시스와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美 국방부 공급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4 00:56:52
  • -
  • +
  • 인쇄

셀트리온이 미국 국방부에 체외진단 전문기업 휴마시스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를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는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efense Logistics Agency, 이하 DLA)의 구매사업에서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이르면 내달 1일부터 군시설, 요양원, 지역검사소 등 미국 내 2500여 곳의 조달처에 제품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 디아트러스트 [셀트리온 제공]


이번에 선정된 공급업체 중 가장 큰 규모로, 상황에 따라 계약금액이 최대 7382억 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계약 기간은 내년 9월 16일까지다.

셀트리온은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한 미국방부 대규모 조달사업에서 한국 기업이 이들을 제치고 최대 규모로 계약을 따낸 사례는 매우 드물다"고 설명했다.

또한 "'미국산 우선 구매법'이 적용된 상황에서도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공급 제품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15분 이내에 확인할 수 있으며, 추가 장비가 필요없이 검사 후 결과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계약에서는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POCT 제품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심각해지는 만큼 이번 공급계약 이행에 집중해 셀트리온 진단키트 제품에 대한 대외 신뢰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