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개 금융기관 '기후리스크 포럼' 구성···킥오프 회의 열어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4 09:06:55
  • -
  • +
  • 인쇄
전 업권 망라해 종합논의의 장 마련

금융당국과 각 업권 28개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기후리스크 포럼이 13일 킥오프 회의를 열고 향후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이상기후 관련 금융리스크 유형 (자료 = 금융감독원 제공)

 

포럼은 이상기후 현상으로 인한 물리적 리스크와 저탄소사회로 이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금융손실을 의미하는 이행 리스크 등 기후리스크와 관련해 국내 금융권의 인식확대와 대응능력 제고를 위해 꾸려졌다.

은행연합회와 금투협회, 생보협회, 손보협회, 여전협회 등 업권별 5개 협회가 간사기관이며 은행권에선 국민, 신한, 하나, 우리, 농협 등 5개 시중은행이 참여한다.

금융투자 부문은 미래에셋, 삼성, KB, NH 등 4개 증권사와 한화, 키움, 신한 등 3개 자산운용사가 참여한다.

생명보험사는 삼성, 한화, 교보, 신한 등 4곳이, 손해보험사는 삼성, 현대, KB, DB, 코리안리 등 5개사가 참여한다.

카드사는 삼성, 신한, 국민, 현대 4곳이, 기타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 BNK캐피탈이 참여한다.

금융당국은 포럼이 전 금융권을 망라해 기후리스크 대응을 위한 종합적 논의의 장을 최초로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주요 해외 감독당국 및 국제기구의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금융권 기후리스크 대응을 위한 실무적 논의를 지향한단 방침이다.

이날 회의는 비대면으로 열렸고, 현재 각 금융업권별 기후리스크 대응 실태 및 향후 포럼 운영방안 등에 대해 논의됐다.

효율적 논의 진행을 위해 각 업권별 협회가 간사기관으로, 연구원(금융연구원, 보험연구원) 및 국제기구(UNEP-FI, GCF)가 자문단으로 참여했다.

금융당국은 향후 기후리스크 관련 인식 및 저변 확대를 위해 포럼을 중심으로 금융권내 관련 스터디 진행 및 세미나 개최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미 금융감독원은 2019년 국내 13개 금융사를 대상으로 지속가능·기후금융 스터디 그룹을 운영한 바 있다.

아울러, 감독당국이 추후 발표 예정인 기후리스크 관리·감독계획의 주요 내용 및 실무 적용가능성 등에 대해 금융회사들과 사전 논의해 실효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