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신임 사장에 정승일 전 산자부 차관 선임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4 09:12:07
  • -
  • +
  • 인쇄
1965년생, 행시 33회...산업·통상·자원 주요 공직 이력
▲ 사진 = 연합뉴스 제공
한국전력공사 신임 사장에 정승일 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선임된다.

한전은 오는 28일 전남 나주시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정승일 전 차관을 사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13일 공시했다.

한전 사장은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임원추천위원회가 복수 추천하면 정부 공공기관운영위회 심의·의결과 한전 이사회 및 주총을 거쳐 산업부 장관 제청으로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1965년생인 정 전 차관은 서울 출신으로 경성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33회에 합격 후, 1990년 동력자원부에서 공직을 시작했다.

이후 산업부 반도체전기과장, 에너지산업정책관, 자유무역협정정책관, 무역투자실장, 에너지자원실장 등 산업·통상·자원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2018년에는 한국가스공사 사장을 지냈다.

한전은 이날 주총에서 박헌규 전 한전 상생발전본부장을 상임이사(부사장)로, 박효성 전 외무부 뉴욕 총영사를 사외이사인 감사위원으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도 상정한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