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입성 쿠팡, 분기 최고 매출 기록 VS. 영업적자 3배 늘어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3 10:56:26
  • -
  • +
  • 인쇄
김범석 의장, "펀더멘탈 좋아졌다. 흥분돼"

뉴욕증시에 입성한 쿠팡이 분기 최고 매출을 기록했지만, 영업손실은 3배 가량 확대됐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이 42억달러, 약 4조72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74% 증가했다.

다만 영업손실은 1억500만달러, 약 1180억원에서 2억9500만달러, 약 3300억원으로 180% 증가했다.

쿠팡의 1분기 일회성 주식기반보상은 8700만달러, 약 980억원으로 전년동기 640만달러보다 10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쿠팡의 IPO 과정서 소요된 비용 6600만달러와 관련된 것.

여기에 투자와 고용 증가로 일반관리비도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쿠팡에서 1분기에 한 번이라도 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는 활성 고객 수는 1603만700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21% 증가했다. 활성 고객 1인당 구입액도 262달러, 약 29만4900원으로 44% 커졌다.

한편 이날 쿠팡 주가는 전장보다 2.54% 하락한 35.33달러에 마감했다.

김범석 쿠팡 의장은 "쿠팡은 소비자들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지'라는 놀라움을 주는 것을 미션으로 설립됐다"며 "2021년 1분기 건실한 실적은 이와 같은 목표를 향한 의미 있는 진보"라고 평가했다.

또 "우리는 기본 펀더멘털이 그 어느 때보다 좋아지고 시간이 지날수록 차별화가 계속 커지고 있어 흥분된다"고도 덧붙였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