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비건 시장 조준...라면부터 볶음밥까지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3 11:24:53
  • -
  • +
  • 인쇄
국내 시장 급증...지난해 기준 150만 추산

채식 시장이 지난해 기준 150만명 가량으로 추산되는 등 커지며 식품기업들도 이에 주목하고 있다.
 

▲사진 = 오뚜기 제공

 

오뚜기는 볶음밥, 라면 등 카테고리서 비건 간편식을 선보이며 이들의 입맛잡기에 나섰다.

지난해에는 채소 원료들만 엄선해 만든 그린가든 볶음밥 2종을 출시했다. 취향에 따라 카레볶음밥과 모닝글로리볶음밥을 선택할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최근 비건인증원으로부터 비건 인증을 획득했다.

조리가 간편하단 점이 장점. 전자레인지 전용 용기에 냉동상태 제품을 담고 랩을 씌운 후 약 4분간 데우면 된다.

프라이팬에 조리할 땐 기름을 두르고 중불에서 약 3분간 조리하면 된다.

이보다 앞서 2019년엔 채소라면을 선보였다.

'채소라면의 황제'라는 뜻의 채황은 10가지 채소로 국물을 냈다.

1944년 설립된 가장 오래된 비건 단체인 영국 비건 소사이어티로부터 제품 인증을 받았다.

오뚜기 관계자는 “자신의 신념과 가치관에 따라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건강뿐 아니라 환경, 동물 복지 등을 이유로 채식을 선택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채식 제품군을 확대해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