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훈풍' 코로나19 침체 뚫고 경기회복 신호일까?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2 13:18:44
  • -
  • +
  • 인쇄
제조업·숙박·음식업, 코로나 이후 첫 증가

4월 취업자 수 증가 폭이 6년 8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모처럼 고용 훈풍이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알리는 조짐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자료 = 통계청 제공

 

통계청은 12일 '4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취업자 수 2721만4000명으로, 2020년 4월 대비 65만2000명 늘었다고 밝혔다.

전년동월대비 월 취업자 수 증가폭은 2014년 8월 67만명 증가 이후 최대 규모다.

코로나19 국내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해 3월부터 고용동향은 1년 동안 얼어붙었다. 3월 31만4000명 증가로 반전한 뒤, 2개월 연속 증가 추세다.

고용률도 60.4%를 기록하며 다시금 60%대를 회복했다.

하지만 15~29세 사이 청년층 고용률은 43.5%로 여전히 낮은 수준.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이 22만4000명 증가하며 9.9% 늘었다. 그밖에 건설업이 14만1000명으로 7.3%, 운수및창고업이 10만7000명으로 7.3% 늘었다.

도매및소매업은 -18만2000명, 협회및단체・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 -3만명,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 -1만1000명으로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생산과 소비 확대, 수출 호조 등 경기 회복, 완화한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유지, 지난해 4월 기저효과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고용지표의 개선에도 불구하고 아직 취업자 수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는 못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위기를 겪고 있는 일부 업종과 고용 취약계층의 어려움도 지속되고 있다.

4월 계정조정 취업자 수는 2721만2000명으로, 코로나19가 국내서 본격 확산하기 이전인 지난해 1월과 2월에 비하면 약 30만명 적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