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올해 1분기 성장세 ‘주춤’...비수기에도 골프만 ‘굿샷’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4 14:29:54
  • -
  • +
  • 인쇄

카카오게임즈가 지난해 3분기 고점을 찍은 이후 성장세가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이면서 올해 1분기에 아쉬운 실적을 내놨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분기보다 각각 8.4%, 5.7%씩 줄어든 1301억 원, 156억 원을 기록했다고 4일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4.9%, 22.9%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 카카오게임즈 매출 구성 [자료=카카오게임즈]


특히, 모바일 게임 매출이 크게 줄었다. 대작 부재와 함께 ‘가디언테일즈’ 출시 효과가 둔화되면서 전분기 대비 15.8%나 감소한 601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를 정점으로 하향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PC 게임 부문도 ‘검은사막’의 해외 서비스 종료와 더불어 지난해 12월 출시한 신작 MMORPG ‘엘리온’이 기대보다 저조한 성적을 거둬 매출액이 전분기보다 1.1% 줄어든 511억 원으로 주저앉아 역성장을 기록했다.

하지만 골프 사업 자회사 카카오VX는 비수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보여줬다. 카카오게임즈에 따르면, 카카오프렌즈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스크린 골프와 골프용품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출시 임박 기대작 [자료=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는 2분기부터 10여종 이상 공격적으로 신작을 내놓으며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사전예약 첫 날 100만 명 이상이 몰린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 2분기 말 출시 예정이며, ‘월드플리퍼’, '영원회귀: 블랙서바이벌', ‘소울 아티팩트(가칭)’, ‘가디스 오더’ 등을 국내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엘리온’, ‘오딘’, ‘달빛조각사’, ‘월드플리퍼’, ‘디스테라’ 등 게임들의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시장 경쟁력을 확대해 나간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우수한 IP 확보와 전략적 투자를 적극적으로 진행해 수익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며 “계열사들을 통해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 역량을 발휘해 중장기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