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퓨처랩, MIT와 국제교류 프로그램 ‘GTL’ 개최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4 15:47:29
  • -
  • +
  • 인쇄
전주 지역 창의 워크숍 진행

스마일게이트 퓨처랩은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 국제과학기술협회(MISTI)와 공동으로 국제교류 프로그램 ‘GTL 2022–크리에이터스 스튜디오’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글로벌 티칭 랩(GTL) 2022는 사회, 경제적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수도권에 비해 교육 기회가 적은 지역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창의 학습 경험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 GTL에 MIT 재학 중인 멘토 학생들이 참가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스마일게이트 제공]

 

MIT에서 컴퓨터공학‧생명공학‧전자공학‧수학 등을 전공한 4명의 멘토들이 각기 다른 주제로 참여 학생들과 워크숍을 갖고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GTL 2022는 스마일게이트 창의‧창작 커뮤니티 활동 ‘팔레트’에 참여 중인 지역아동센터 청소년과 창의학습‧국제교류에 관심이 많은 전주 지역 청소년 등 2개 그룹을 대상으로 그룹마다 5일간 진행됐다.

특히 전주시와 협력을 통해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 진행된 전주 지역 창의 워크숍으로 진행되는 동안 지역 유관기관 관계자와 간담회를 열었다.

멘토로 참여한 사라 아콜라체 MIT 생명공학 전공자는 "짧은 시간이지만 아이들이 성장하는 것을 보면서 스스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백민정 스마일게이트 상무는 “향후 퓨처랩은 양질의 교육 환경에서 소외된 지역의 아동 청소년들이 창의학습 기회를 통해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