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급 인사도 나선다" 현대산업개발, 비상대책기구 위원장에 이방주 전 부회장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0 16:48:15
  • -
  • +
  • 인쇄

HDC현대산업개발은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의 안전하고 조속한 수습과 피해보상을 위해 '비상안전위원회'를 신설한다고 20일 밝혔다. 

 

▲ 유병규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가 12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외벽 붕괴사고 현장 부근에서 사과문 발표에 앞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위원장은 현대자동차 사장과 현대산업개발 부회장을 지낸 이방주 제이알투자운용 회장이 맡는다. 

 

이 위원장은 현대자동차 시절부터 고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최측근으로 불리던 HDC그룹의 원로급 인사로, 건설업계에도 정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에 따르면, 위원회는 현대산업개발의 역대 사장단을 중심으로 법그룹적 차원에서 운영될 계획이다.

위원회는 광주시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해 사고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전문가로 구성된 별도의 피해보상기구를 마련해 피해자들에 충분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또 완벽한 건설안전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최고안전관리책임자(CSO) 직책을 도입하고, 경영진의 쇄신을 포함한 안전혁신방안을 수립하는 등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외부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시공감시단'도 빠른 시일 내에 구성하기로 했다.

시공감시단은 현대산업개발의 모든 건설현장의 시공 적정성과 안전성을 상시 모니터링하게 된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