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탈모 치료 주사제 호주 임상 1상 승인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7 17:58:23
  • -
  • +
  • 인쇄
인벤티지랩, 위더스제약과 협력 개발

대웅제약이 탈모 치료 장기 지속형 주사제 ‘IVL3001’이 호주 식품의약품안전청(TGA)으로부터 1상 임상시험 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번 임상에서 IVL3001와 기존 경구제의 약물 체내 동태 차이와 생화학적 지표를 바탕으로 한 효능을 증명할 예정이다.

 

▲ [대웅제약 CI]

 

대웅제약은 IVL3001의 이번 임상을 통해 매일 약을 먹을 필요 없이 1개월에서 최대 3개월에 한 번만 맞아도 되는 탈모 치료 주사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탈모치료제를 복용할 때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정해진 양을 매일 꾸준히 복용하는 이른바 ‘복약순응도’가 중요하다. 장기 지속형 주사제를 투약하면 매일 경구제를 복용하지 않아도 된다. 병원을 방문해 투약하는 제제 특성상 오남용과 부작용의 위험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임상은 대웅제약이 지난 6월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체결한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개발·생산·판매를 위한 3자간 업무협약’에 따른 성과다.

3사는 오는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공동 개발과 상용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개발 과정에서 대웅제약은 임상3상‧허가·판매를, 인벤티지랩은 전임상·임상1상과 제품생산 지원 업무를, 위더스제약은 제품생산을 각각 담당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장기지속형 탈모치료 주사제를 개발해 매일 약을 복용하는 탈모인들이 편의성과 안정적 효과를 누릴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