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평촌초원한양 리모델링' 수주...원주 '원동 다박골' 재개발도 따내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6-19 18:57:22
  • -
  • +
  • 인쇄

대우건설은 지난 18일 경기 안양시 '평촌초원한양아파트 리모델링사업'과 강원 원주시 '원동 다박골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동시에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두 사업을 합친 수주금액은 총 5148억 원에 달한다. 

 

▲ 안양 평촌초원한양리모델링 투시도 [대우건설 제공]

 

먼저 평촌초원한양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은 안양시 동안구 부림로80 일대에 기존 지하 1층~지상 23층 870가구 규모 단지를 수평·별동 증축으로 지하 3층~지상 26층, 1000가구 규모로 조성하는 것이다.


총 공사비는 약 3200억 원으로, 대우건설이 1기 신도시에서 수주한 첫 번째 리모델링 사업이다. 단지명은 '푸르지오 르 디아망'으로 제안됐다. 


또 원동 다박골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원주시 원동 274-40번지 일대에 지하 4층~지상 29층, 총 18개 동 규모로 아파트 1527가구와 부대 복리시설을 짓는 것이다. 

 

▲ 안양 평촌초원한양리모델링 투시도 [대우건설 제공]


이 사업은 중흥토건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고, 총 공사비는 3246억 원(대우건설 지분 60%, 1948억 원)이다. 단지명은 '원주 푸르지오 엘센트로'로 제안됐다.

대우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 총 5개 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고, 현재까지 약 1조 3222억 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특히 이달에만 ‘대전도마변동13구역 재개발’과 ‘서초아남 소규모재건축’을 포함해 총 4건의 정비사업을 따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마수걸이는 늦었지만 연초 계획대로 정비사업 수주를 추진 중”이라며 “하반기에도 우량사업을 선별 수주해 4조 원에 육박했던 전년도 실적을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