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2.5조 규모 노르웨이 고속국도 사업 수주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9 09:47:55
  • -
  • +
  • 인쇄
2027년 완공, SK에코플랜트 20% 지분 컨소시엄 ‘소트라링크’가 25년간 관리

SK에코플랜트는 노르웨이 공공도로청(NPRA)에서 발주한 ‘555번 소트라 고속국도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SK에코플랜트는 투자 지분 20%로 맥쿼리(호주), 위빌드(이탈리아)와 투자 컨소시엄 소트라링크를 구성해 사업에 참여했다.
 

▲ SK에코플랜트가 노르웨이 공공도로청(NPRA)에서 발주한 ‘555번 소트라 고속국도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조감도 이미지 [SK에코플랜트 제공]

 

이번 사업은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 베르겐과 인근 외가든을 연결하는 총연장 10km의 왕복 4차선 도로를 신설‧개량하는 사업이다,

연장 960m(주경간 600m)의 현수교와 총연장 4.4km의 터널 4개소가 포함된다. 총사업비는 약 22억 달러(2조 5000억 원) 규모로 노르웨이에서 발주한 단일 인프라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SK에코플랜트는 30%의 시공 지분으로 에프씨씨(스페인), 위빌드와 함께 시공 컨소시엄을 구성해 설계·조달·시공(EPC)을 담당한다.

실시협약과 금융 약정 체결은 내년 상반기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착공에 돌입해 공사가 완료되는 오는 2027년부터 소트라링크가 25년간 운영을 하게 된다.
 

▲ SK에코플랜트가 노르웨이 공공도로청(NPRA)에서 발주한 ‘555번 소트라 고속국도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위치도 이미지 [SK에코플랜트 제공]

 

노르웨이 공공도로청은 건설기간 중 공사비의 60%를 건설보조금으로 지급하고 운영기간 중 이용가능상태 지급방식(AP)을 채택해 매월 확정수입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복잡한 공정을 관리하고 교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이 무엇보다 요구됐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입찰 과정에서 핵심 공종인 현수교와 관련해 터키 차나칼레 대교 등 국내외 다수의 사업수행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대안설계를 제안해 높이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안재현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서유럽에 이어 북유럽 시장에 새롭게 진출하게 돼 기쁘다”며 “SK에코플랜트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사업수행 경험을 살려 글로벌 건설사 및 금융투자사들과 다양한 사업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