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한국산업단지공단과 디지털·그린 뉴딜기업 지원 맞손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0:35:34
  • -
  • +
  • 인쇄
한국판 뉴딜기업 위한 금융·비금융 원스탑 협업 지원체계 구축
제조기반 혁신스타트업 육성 통한 산업단지 내 창업 활성화 지원
▲ 신용보증기금 본사 [사진=신용보증기금 제공]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김정환)과 17일 대구시 소재 한국산업단지공단 본점에서 ‘디지털·그린 뉴딜기업 육성 및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신보의 금융지원 인프라와 산단공의 제조지원 인프라를 결합해 산업단지 내 디지털·그린 뉴딜기업의 고속성장을 지원하고, 우수한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제조기반 혁신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신보는 산단공이 추천한 디지털·그린 뉴딜기업 및 제조기반의 혁신스타트업에 성장단계별 맞춤형 보증을 지원하고, 보증비율과 보증료를 우대한다.

또한, 산단공이 기획 중인 제조기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의 주요 파트너로 참여해 혁신스타트업 육성 노하우를 공유하는 한편, 민간투자유치 연계, 경영·기술컨설팅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협약에 앞서 신보와 산단공은 양 기관의 중소기업 지원 노하우를 공유하고, 디지털·그린 뉴딜기업 및 제조기반 혁신스타트업에 대한 ‘협력형 융복합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 1월 전문 인력을 상호 파견하는 인사교류를 실시했다.

양 기관은 인사교류 과정에서 수집된 아이디어를 활용해 신용보증, 매출채권보험, 입주공간 제공, 시제품 사업화 등 각종 금융·비금융 프로그램을 원스탑 방식으로 지원하는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디지털·그린 뉴딜기업 지원과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양 기관의 상호협력 지원체계가 구축됐다”며, “앞으로도 신보는 한국판 뉴딜 정책을 선도하기 위해 다양한 기관과 적극 협력해 뉴딜기업의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