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수 1755명 "주말 역대 2번째"...서울 "닷새째 600명대 중반"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2 14:32:59
  • -
  • +
  • 인쇄
지역 1725명·해외 30명…누적 27만2982명, 사망자 1명 추가 누적 2359명
68일째 네자릿수 확진…수도권 비중 74.4% “사흘째 70%대 중반”
지역발생 서울 656명·경기 481명·인천 146명·충남 77명·대구 62명

지난 7월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이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지만 확산세가 누그러지기는커녕 내일(13일)부터 시작되는 추석 특별방역기간을 앞두고 오히려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전국 확진자 중 사흘 연속 70% 중반의 비중을 보이는 수도권에서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고, 수도권의 확산세가 채 일주일이 남지 않은 추석연휴 대이동과 맞물려 비수도권으로의 또 다른 전파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755명 발생해 누적 27만2982명(해외유입 1만394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 12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전날(1865명)보다 110명 줄면서 1800명 아래로 내려오긴 했지만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주말효과에 따른 착시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68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전국 곳곳에서 나온 국내발생(이하 지역발생)은 1725명, 해외유입은 30명이다. 전날보다 지역발생은 91명, 해외유입은 19명이 각각 적다.

하지만 주말 기준으로만 보면 오히려 확산세가 오르막임을 확인할 수 있다. 1755명은 토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일요일)로만 보면 최근 4주간 가장 많은 수치이다. 특히 지난달 15일(1816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규모다.

최근 4주간 토요일 확진자를 보면 ‘1626명→1619명→1490명→1755명’이다. 이날 확진자수는 일주일 전에 비해 무려 265명이 급증한 수치다.

1주간 하루 평균 1797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은 일평균 1763명꼴에 달한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시도에서 모두 지역발생 확진자가 나왔다.

▲ 12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발생(지역발생) 및 해외유입 확진자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지역발생 1725명은 수도권에서 1283명, 비수도권에서 442명이 확진됐다. 전날보다 수도권은 64명, 비수도권은 27명이 각각 적다. 지역발생 중 비중은 수도권이 74.4%, 비수도권이 25.6%이다.

수도권 비중은 지난 9일 목요일 69.7%를 제외하고는 최근 5일 중 4일이 70%대를 보였다. 그만큼 최근 코로나19 유행은 수도권이 주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수도권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년 서울 656명, 경기 481명, 인천 146명이다. 서울은 주말임에도 직전 평일의 확진자수와 동일하다. 서울은 지난 8일부터 ‘665명→660명→666명→656명→656명’으로 닷새 연속 600명대 중반을 보였다.

전날보다 경기는 79명이 줄었으나 인천은 15명이 늘었다.

▲ 1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지역별 격리 및 사망자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충남이 7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대구 62명, 대전 45명, 경남 44명, 부산·충북 각 43명, 울산 34명, 광주 26명, 경북 19명, 강원 17명, 전북 14명, 전남 11명, 세종 4명, 제주 3명 순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30명 중 8명은 입국 검역단계에서 확인됐고, 22명(경기 7명, 서울·인천·강원·충북·충남·경남 각 2명, 광주·경북·제주 각 1명)은 지역사회에서 자가격리중 확진됐다. 국적별로는 내국인 6명, 외국인 24명이다.

해외유입 추정국가는 15개국이다. 우즈베키스탄 6명을 비롯해 러시아 5명, 몽골 4명, 필리핀·카자흐스탄·캄보디아 각 2명, 중국·키르기스스탄·인도네시아·일본·태국·네팔·나이지리아·탄자니아·이집트 각 1명이다.

▲ 12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관리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전날 1명이 더 목숨을 잃으면서 누적 사망자는 2359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86%를 기록했다.

고유량 산소요법·인공호흡기·에크모(ECMO··체외막산소공급) 등으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위중증 환자는 총 351명으로, 전날보다 1명이 줄었다.

전날 하루 1499명이 추가 완치돼 누적 격리해제자는 24만4459명이다. 완치율은 89.55%를 보였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55명 늘어 총 2만6164명이다.
 

▲ 최근 1주간 검사 및 확진자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3만8713건으로, 직전일 5만405건보다 1만1692건이 적다. 누적 코로나19 진단 의심검사 건수는 총 1370만4176건이다.

이에 따라 국내 의심검사 누적 양성률(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수)은 1.99%를 기록했다.

이와는 별도로 전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는 총 6만9270건(수도권 5만9905건·비수도권 9365건)으로, 직전 평일 검사 총 10만8132건(수도권 9만762건·비수도권 1만7370건)보다 3만8862건 적다.

임시 선별검사소 신규 확진자수는 345명(수도권 316명·비수도권 29명)으로 전날 468명(수도권 424명·비수도권 44명)보다 적다. 이날 전체 신규 확진자 수 1755명 중 19.7%를 차지한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