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분야 발달장애인 근로자들의 일하는 모습은?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0 05:57:38
  • -
  • +
  • 인쇄
장애인고용공단, 극단 라하프와 직업현장 탐구생활 영상 공개

문화·예술분야에 종사하는 발달장애인 근로자의 직업현장 소개가 눈길을 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향현)이 발달장애인 뮤지컬 극단 라하프와 함께 '발달장애인 직업현장 탐구생활'을 공개했다.
 

▲사진 = 장애인고용공단 제공

 

라하프는 발달장애인 단원들로 이뤄진 창작뮤지컬 극단이다.

공단과 함께 장애인 근로자 직장 내 산업안전을 뮤지컬 영상으로 표현한 '보람씨의 안전한 출근길'과 발달장애인 근로자의 첫 출근길에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시트콤 '보람씨의 행복한 직장생활'을 제작한 바 있다.

이번에 소개되는 영상은 문화·예술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발달장애인 근로자를 보람씨가 만나 이들이 하는 일을 직접 경험해 보고 느낀 점을 공유하는 내용이다.

보람씨는 '아르브뤼 코리아', '나다운 사회적 협동조합', '스프링 샤인'을 방문해 다양한 직무를 체험했다.

아르브뤼 코리아는 발달장애 미술가들로 구성된 국내 최초의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여러 대회서 수상 경력이 있는 이다래 작가를 만났다.

나다운 사회적 협동조합은 화훼로 평생교육을 실천하는 곳으로, 홍원기 플로리스트가 진행하는 화훼교육에 참여했다.

장애인 예술가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사회적기업 스프링 샤인에선 박진오 도예가를 만났다.

조향현 공단 이사장은 “최근 장애인 예술 관련법이 만들어져 사회적 관심이 늘고 있는데, 이번 영상이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 중인 분들을 소개함으로써 장애인식개선 뿐 아니라 장애인 직업영역을 확대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