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내년 최저임금 논의서 '정부 책임'에 일침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2 07:52:57
  • -
  • +
  • 인쇄
지도부, 김부겸 총리와 간담회···최근 노동현안 전달

김동명 위원장을 비롯해 한국노총 지도부가 총리공관을 찾아 논의가 진행 중인 내년 최저임금 결정에서 정부 역할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21일 오후 김 위원장과 강신표 수석부위원장, 이동호 사무총장은 김부겸 국무총리와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 = 한국노총 제공

 

이날 간담회에선 ▲필수노동자 및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은 업종 노동자에 대한 정부재정 지원 및 사회안전망 제공 ▲최저임금인상 ▲일부 정부 부처의 사회적대화 경시 문제 등에 대한 한국노총의 입장을 전달했다.

특히, 최저임금에 대해선 "노사공익위원 협의를 통해 결정되는 구조라고는 하나, 정부가 최종결정권을 행사한다는 건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정부가 더이상 공익위원 뒤에 숨어서 책임을 회피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정부 최저임금 평균 인상률이 7.4%였던 점을 감안하면, 문재인 정부에선 이를 상회하기 위해 올해 최소 6.3% 인상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편, 이날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본격적인 간담회에 앞서,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진압 현장에서 순직한 故김동식 소방령을 애도하고 "노후장비 개선, 순직‧공상자 예우 강화, 각종 화재‧구조‧구급 수당 개선, 소방활동 방해 시 처벌 강화, 초과근무수당 해결, 소방관 공상추정법 제정 등 소방공무원들의 처우개선에 더욱 힘써 달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