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스트리, 2분기 영업익 1036억...연속 어닝 서프라이즈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09:03:07
  • -
  • +
  • 인쇄
소재산업 경쟁력 강화에 패션부문 턴어라운드

코오롱인더스트리가 2분기 매출 1조1841억원, 영업이익 1036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공시했다.

영업익은 전년동기대비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자료 = 코오롱인더스트리 제공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글로벌 경쟁력과 폭 넓은 고객 네트워크 기반 위에 2분기 실적을 이뤘다고 밝혔다.

매출은 자동차 소재의 경쟁력 강화, 전자재료용 에폭시 시장 호황과 캐주얼 및 골프 관련 브랜드 약진으로 크게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산업자재와 화학 부문의 이익 증가세가 지속되고, 패션부문 영업익이 큰 폭으로 개선돼 10년 만에 분기 기준 1000억원 이상의 실적을 달성했다.

분기순이익 역시 전년동기대비 약 358% 증가하는 등 사업 전 부문이 전년동기 및 전분기대비 큰 폭의 증가세를 달성했다.

산업자재부문은 5G 케이블용, 초고성능 타이어(UHPT)용 아라미드 제품의 높은 수요가 계속되고 전기차용 고부가 타이어코드를 포함한 타이어코드 시장의 수요가 전반적으로 상승해 높은 실적을 달성했다.

수소연료전지용 고분자전해질막(PEM), 수분제어장치 등 수소연료전지 기반 신사업 분야의 실적 상승과 자동차소재사업 종속회사들의 실적 개선으로 실적 호조세는 중장기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화학부문은 타이어용 석유수지의 판매가 증가하고 견고한 고객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 수첨수지사업의 매출 증가가 실적을 견인했다.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5G향 전자재료용 에폭시수지사업의 호황도 지속돼 전분기 대비 큰 폭의 실적 상승을 달성했다.

패션부문은 코로나19의 여파에도 불구하고 여가활동과 관련된 고객들의 소비심리가 회복되면서 골프 및 아웃도어 제품이 실적 상승을 주도했다.

온라인 매출 비중 증가로 유통비용 구조도 개선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두 배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고 캐쥬얼 및 골프 관련 브랜드(WAAC, G/Fore 등)를 중심으로 수요 증대가 계속돼 실적 상승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