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증시] J&J 백신 우려 속 양호한 물가지표…S&P500 사상 최고치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4 08:50:10
  • -
  • +
  • 인쇄
증시 전문가, “J&J 사태 영향 오래 가지는 않을 것”

▲ 사진=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존슨앤드존슨(J&J)의 백신 우려 속에도 소비자 물가 지표가 나쁘지 않았다는 평가 속에 강세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8.13포인트(0.20%) 하락한 3만 3677.27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3.60포인트(0.33%) 오른 4141.59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6.10포인트(1.05%) 오른 1만 3996.10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S&P500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시장은 코로나 백신 소식을 주시했다. 개장 초 미국 보건당국이 존슨앤드존슨이 개발한 백신의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는 소식에 투자 심리가 일부 타격을 받았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은 이날 존슨앤드존슨 제약 부문 계열사인 얀센의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드물지만 심각한’ 혈전증이 나타난 사례 6건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예방 차원에서 얀센 백신의 사용 중단을 권고한다고도 밝혔다.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FDA의 재닛 우드콕 국장은 "J&J 백신 사용 중단은 며칠 정도로 예상되고, 의료서비스 제공자들에게 혈전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J&J 백신 사태에 모더나 주가는 7.40% 올랐고, J&J는 1.34% 내렸다.

 

얀센 백신 접종 차질로 경제 재개 확대에 수혜를 입었던 여행 관련 종목들이 하락했고 기술주는 올랐다. 알래스카 항공이 1.51%, 아메리칸항공은 1.53% 하락했다. 애플은 2.43%, 테슬라는 8.60%나 상승했다.

마이크 윌슨 모건스탠리 수석 주식 전략가는 CNBC에 출연해 "당장 우리가 겪고 있는 일시적 반응을 넘어 시장에 커다란 여파를 미치진 않을 것이다"라며 "올해 하반기에는 완전히 경제를 다시 열 수 있다고 몹시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