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카이스트 출신 임직원', 모교에 1억 기부 약정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4-29 11:45:37
  • -
  • +
  • 인쇄
매칭 그랜트 방식 기금, 카이스트 전산학부 지원에 사용

크래프톤은 올해 첫 매칭 그랜트 기부로 펍지 스튜디오와 크래프톤‧5민랩의 구성원 중 KAIST 전산학부 졸업생 17명이 참여해 총 1억 원의 기금을 약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기금은 카이스트의 ▲전산학부 학생회 및 동아리 지원 ▲전산학부 지정기금 ▲전산학부 건물 증축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 카이스트 전산학부 출신 크래프톤 임직원들이 매칭 그랜트 기부 진행 후 함께한 모습 [사진=크래프톤 제공]

 

이번 기부를 제안한 크래프톤 이상헌 엔지니어는 “카이스트 재학 시절 선배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고, 이제 도움을 후배들에게 돌려줘야 할 때라 생각해 매칭 그랜트 기부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류석영 카이스트 전산학부 교수는 “모교와 후배를 생각하는 선배들의 마음이 기부의 선순환을 이끌어냈다”며 “약정 기금은 감사한 마음을 더해 소중히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시작한 크래프톤 매칭 그랜트 기부는 재직 중인 임직원이 자발적 의지로 조성한 기금에 회사 차원의 매칭 기금을 더해 출연하는 방식이다.

이번 카이스트 졸업생 구성원의 기부까지 합해 지금까지 약 112억 원 상당의 기부금이 구성원 출신 학교‧동아리 등에 약정됐다.

크래프톤 매칭 그랜트 기부 담당자는 “크래프톤 구성원들은 누구나 부담 없이 매칭 그랜트 제도를 통해 원하는 곳에 기부할 수 있다”며, “2022년에는 보다 많은 구성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부 영역 및 대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